박길연 북 대사 하버드대 강연 무산

오는 22일(이하 현지시각) 하버드대학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박길연 주유엔 북한대사의 강연 및 토론회가 미 국무부의 여행불허 결정으로 무산됐다.

이번 행사를 준비해온 국제한민족재단은 20일 국무부가 하버드대 강연을 이유로 한 박 대사와 김명길 북한대표부 공사의 여행신청에 대해 불허결정을 내렸다면서 이에 따라 22일 하버드대학 행사도 취소됐다고 밝혔다.

재단측은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담당 차관보가 구두약속까지 했었으나 결국 불허결정이 내려졌다면서 최종허가 단계에서 “시기적으로 적합하지 않다’는 이유를 내세운 백악관의 반대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불허배경을 설명했다.

북한대표부측은 이번 행사를 6자회담 복귀 결정 후 전향적인 핵 문제 해법과 대미관계 메시지 전달기회로 보고 의욕적으로 준비해왔으나 국무부의 돌연한 여행불허 결정에 실망감과 불만을 표시하고 있다고 재단측은 전했다.

박 대사와 김 공사는 22일 하버드대학 케네디스쿨과 벨퍼 과학국제문제연구소 공동주최로 열리는 강연 및 토론회에 참석, 핵실험과 6자회담 복귀 결정 등에 대한 북한의 입장을 밝힐 예정이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