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길연 北대사 “美 추가압력 전쟁선포로 간주”

북한의 박길연 유엔대사는 14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대북 제재결의를 채택한데 대해 이를 “전적으로 거부한다”고 선언하고 미국의 추가적인 ‘압력’이 있을 경우 이를 전쟁선포로 간주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박대사는 결의가결후 안보리 연설에서 안보리가 미국에 대해서는 “한마디도 하지 못하는등” 이번 결의를 통해 공정성을 완전 상실했으며 업무에서 이중기준을 적용하려 고집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미국이 북한에 대해 핵선제공격으로 위협하고 한반도 부근에서 군비증강과 대규모 합동군사훈련으로 긴장을 악화시키고 있다고 비난했다.

박대사는 북한은 미국의 적대정책 때문에 핵실험을 단행했다고 거듭 주장하면서 “만약 미국이 북한에 대한 압력을 가중시키면 북한은 이를 전쟁선포로 간주하고 계속해서 물리적 대응조치를 취해 나갈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