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기춘 “공단 중단 빌미 ‘돈줄’ 등 발언 말아야”

북한이 노동자 철수로 조업이 잠정 중단된 개성공단 상황에 대해 여야 정치권은 한목소리로 ‘공단 정상화’를 촉구했다. 다만 여당은 개성공단 조업중단에 대해 ‘북한책임론’을 편 반면, 야당은 ‘남북한 양비론’을 펴면서 대북특사 파견을 촉구했다.


이한구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9일 당의 총·대선공약 입법화를 위한 ‘100% 국민행복 실천본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북한이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를 훼손하는 최악의 선택으로 가는 게 아닌지 대단히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북한의 도발은 그 누구에게도 득이 없는 무모한 행위가 될 것”이라며 “북한은 즉각 개성공단을 정상화하고 한반도 평화와 안정의 회복을 위한 현명한 선택을 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박기춘 민주통합당 원내대표는 “남북 상황이 마주 달리는 열차처럼 긴장을 고조시키더니 급기야 개성공단 잠정 중단으로 한반도 평화가 파국 직전에까지 이르렀다”며 대북특사 파견 등 즉각적인 대화 채널 가동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는 “이럴 때일수록 침착하고 강인하게 평화의 길을 걸어야 한다”며 “잘못된 시그널(신호)은 돌이킬 수 없는 상황으로 몰고 갈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개성공단 중단사태에 직접적인 빌미를 제공한 ‘돈줄’, ‘인질 구출’ 발언 등이 잘못된 시그널”이라고 말했다.


진보정의당도 대변인 논평에서 “극으로 치닫는 한반도 정세의 책임은 북한당국뿐만 아니라 미국과 우리 정부에도 있다”면서 대북특사 파견 등 남북·미북 간 대화 재개 노력을 박근혜 정부에 촉구했다.


통합진보당은 이날 오전 ‘전쟁반대 평화실천 국민행동’과 함께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금 한반도는 ‘선제타격’과 ‘전쟁상태’ 발언이 난무한 가운데 군사적 충돌을 방지할 아무런 제도도, 기구도 갖고 있지 못하며, 한미 당국과 북한의 군사적 대응은 계속 격화되고 있다”면서 즉각적인 대북특사 파견과 평화협상을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