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NLL 대화록, 盧 명예위해 공개해야”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 후보는 22일 노무현 전 대통령이 2007년 남북정상회담 당시 서해 북방한계선(NLL) 포기 발언을 했다는 의혹과 관련, “노 전 대통령이 발언한 바가 없다면 명예를 위해 당당히 공개하면 이런 문제가 없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 후보는 이날 오전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 참석해 “대화록이 국정원에 있다면 왈가왈부하지 말고 합법적 절차를 거쳐 공개하면 더 이상 시끄러울 일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대화록 공개에 반대하고 있는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 후보를 겨냥한 것이다.


그는 “NLL과 관련해 지금도 북한은 우리 영토선으로 인정하지 않고 있다”며 “만일 참여정부에서 북한의 이 같은 주장을 받아들였다면 얼마나 중대한 국가적 문제가 됐겠냐”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인터뷰에서 (제가) 북한이 NLL을 인정한다면 서해공동어로수역을 논의는 해 볼 수 있다고 말했더니 북한은 지난번 정상회담에서 어떤 내용이 논의됐는지 알지도 못하면서 그런 얘기를 한다고 비판했다”며 “지난 정상회담에서 무슨 얘기를 어떻게 나눴기에 비판을 받아야 하는가”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앞서 새누리당은 지난 15일 국가기록원과 국가정보원의 ‘NLL 관련 회담록 등 자료 제출 요구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