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5.16·유신, 헌법가치 훼손·정치발전 저해”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 후보가 24일 그동안 논란이 됐던 5·16 군사정변과 유신체제, 인민혁명당(인혁당) 재건위 사건 피해자 가족에 대해 사과한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아버지(박정희)의 딸이 아니라 대선후보로 섰다. 과거사는 국민과 공감해야 된다는 생각”이라면서 5·16과 유신, 인혁당 사건은 헌법가치를 훼손했으며 대한민국 정치발전을 지연시키는 결과를 가져왔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로 인해 상처와 피해를 입은 분들과 가족들에게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저 역시 가족을 잃은 아픔이 얼마나 크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 후보는 특히 “당장은 힘들겠지만 과거의 아픔을 가진 분을 만나고 더이상 상처로 남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저는 국민대통합위원회를 설치해 과거사를 비롯한 국민의 아픔과 고통을 치유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민대통합 100% 대한민국, 국민행복은 저의 가장 큰 비전”이라며 “100% 대한민국은 1960~70년대 인권침해로 고통을 받았고 현재도 그 아픔이 아물지 않은 분이 저와 동참할때 가능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