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한미훈련 반대시위, 정부 수수방관 더 문제”

▲한미합동군사훈련장에 난입한 시위대. 출처 동아일보

한나라당 박근혜 대표는 4일 오전 최고위원회의에 들어가기 앞서 범민련 등 반미성향의 단체들이 한미군사합동훈련장에서 기습시위를 벌인 데 대해 강하게 비난했다.

박 대표는 “한미연합전시증원연습 훈련장에 일부 시민단체들이 몰려와 이것이 북침훈련이라고 주장을 하면서 군사훈련을 몸으로 막는 위험천만한 시위를 벌였다”면서 “방어훈련을 북침훈련이라고 주장을 하는데, 지금 북침을 생각하는 사람이 누구 있느냐”고 말했다.

박 대표는 “작년에도 일부 학생들이 군사훈련장에 찾아가 심지어 장갑차 위에까지 올라가서 아주 위험천만한 불법시위를 했다”면서 “앞으로도 이런 위험한 일이 생길 가능성이 많기 때문에 정부에 미리 경고를 하는 의미에서 이것을 짚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한미군사훈련장 난입 시위는 최근들어 반복되는 추세. 2003년 8월 경기도 포천 미8군 종합사격장에 한총련 소속 대학생들이 진입해 탱크 위에까지 올라가 시위를 벌였다. 이어 2004년 3월에도 반미단체들이 경북 포항에 진행된 한-미 해병상륙훈련장에 들어가 기습시위를 감행했다.

범민련 남측본부는 이번 시위 직후에도 매년 북침반대를 위한 시위를 진행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박 대표는 “이런 억지주장을 하면서 불법시위를 하는 것도 문제지만, 수수방관하는 정부가 오히려 더 큰 문제라고 생각한다”며 정부 책임론을 거론했다. 이어 “오히려 수수방관했던 정부가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훈련장마다 찾아 다니면서 몸으로 막는다면서 불법시위를 하고, 위험천만한 일을 하다가 만약 사고라도 난다면 정부가 책임지겠느냐”며 사전 예방조치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박 대표는 “정부는 앞으로 이런 일을 대충 넘어가면서 문제를 더 키울 것이 아니라, 근본적으로 처리, 해결할 수 있다”며 단호한 대처를 촉구했다.

신주현 기자 shin@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