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한미동맹, 북핵해결 5번째 열쇠”

미국을 방문중인 한나라당 박근혜(朴槿惠) 전 대표는 12일(현지시간) 북한 핵문제 해결을 위한 한미동맹의 결정적 중요성을 강조했다.

박 전 대표는 이날 하버드대 케네디스쿨 ‘존 F.케네디 주니어 포럼’(구 아코포럼)에서 ‘대한민국과 미국, 함께 나눌 미래’라는 주제의 초청 특강을 통해 “북한의 핵 실험으로 한반도 안보는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들었다”면서 “1950년 한국전쟁이 첫번째 위기라면, 지금은 두번째 안보적 위기”라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이어 “북한 핵문제 해결을 위해 6자회담, 유엔 안보리 제제와 PSI(대량살상무기확산방지구상), 미북접촉, 남북회담 등 4가지 ‘키(열쇠)’가 동원되고 있다”면서 “북핵이라는 단단히 잠긴 문을 열려면 이 요소들을 모두 통합, 실질적 진전이 이뤄지도록 접근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그는 또 “어떤 경우에도 북핵은 용납될 수 없다는 국제 사회의 강력한 의지가 유지돼야 하고, 이 점이 북한에 일관되게 전달돼야 할 것”이라며 “한국 정부도 유엔 안보리 제제 조치와 PSI 조치에 적극 동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4가지 키 외에 북핵 해결을 위해 결정적 중요성을 갖는 또 하나의 키가 바로 한미동맹”이라며 “한미 관계가 이혼 직전의 부부관계라는 비유마저 등장하고 있지만, 앞으로 한미 동맹의 미래를 결코 비관하지 않는다. 대한민국 국민도 미국 국민도 더 이상의 동맹 파괴 행위를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지금 한국은 자유냐 평등이냐, 성장이냐 복지냐, 민족공조냐 한미공조냐 이런 대립으로 혼란과 정체에 빠져 있다”면서 “한국이 가야 할 길은 분명하다. 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더욱 발전시키고, 법치주의를 확립하고 노사관계에 원칙을 바로 세워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한국이 걸어가야 할 외교적 입장 역시 자주냐 외세냐의 이분법이 아니라, 국가 이익을 생각하는 실리외교를 펴야 한다”면서 “한미동맹도 21세기에 맞게 더욱 성숙시키고 발전시켜 나가야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한.미 FTA(자유무역협상)과 관련해선 “최소한 양국 어느 한 쪽이라도 돌이킬 수 없는 피해를 입는 국민이 있어서는 안 된다”면서 “미국에서 생각하는 산업적인 측면만을 갖고 한국농업, 특히 쌀시장의 개방을 요구한다면 한국민들의 동의를 얻어내기가 상당히 어려울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한편 박 전 대표는 강연에서 부친인 고(故) 박정희(朴正熙) 전 대통령과 케네디 전 미국 대통령과의 61년 백악관 회담을 언급하며 “대한민국이 새로운 안보 질서의 도전에 직면한 상황에서 그 딸이 케네디 스쿨을 찾아왔다”고 했으며, 양친을 흉탄에 잃은 기억과 정치입문 계기를 농담을 곁들여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박 전 대표는 또 “금년 12월에 있을 한국의 대선은 한미동맹의 운명이 걸린 선거이며, 제게 기회가 주어진다면 미국과 진솔한 대화를 통해 한미동맹의 미래를 설계해 나갈 것”이라며 힐러리 클린턴의 최근 대권출마 선언 “I’m in”을 인용, “제 목표는 위기의 조국을 구하는 것이다. I’m in to save my country”라고 말하기도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