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탈북자 영화 `크로싱’ 눈물관람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가 27일 탈북자 부자의 안타까운 사연을 담은 영화 ‘크로싱’을 관람했다.

박 전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진 영 의원 주최로 열린 ‘크로싱’ 시사회에 참석했다.

박 전 대표는 축사에서 “사실 대단히 무거운 마음을 갖고 이 자리에 왔다”면서 “영화 속의 가슴 아픈 내용이 세계에서 유일하게 우리 한반도에서 벌어지고 있고, 또 어쩌면 영화 속에서보다 더 참혹한 일들이 지금 이 순간에도 우리 민족에게 일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또 “너무나 가슴이 아파서 애써 보고싶지 않을 수도 있을 그런 진실을 오늘 우리는 보게 될 것이고, 남북 문제에 대해 새롭게 고민하는 시간을 갖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전 대표는 이어 대회의실 중앙에 마련된 좌석으로 이동, 1시간 20분 가량의 영화를 처음부터 끝까지 관람했다.

함께 영화를 본 한 측근은 “박 전 대표가 영화를 보는 사이 사이 눈물을 닦더라”며 분위기를 전했다.

‘크로싱’은 아내의 약을 구하기 위해 중국을 거쳐 남한으로 이동한 탈북자 아버지와 그를 찾아 전전하는 아들 사이의 애절한 사연을 담은 영화로, 북한의 기아 및 수용소 상황 등이 세밀하게 묘사됐다.

이날 시사회에는 이상득 국회부의장을 비롯, 한나라당 허태열 의원, 이정현 구상찬 당선자, 민주당 박병석 의원 등이 참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