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이회창, 이랬다 저랬다 하는 분 아니다”

▲ 박근혜 전 대표가 21일 부산에서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한나라당의 유력 대선주자인 박근혜 전 대표는 21일 이회창 전 총재의 정계복귀설과 관련, “한번 말씀하신 것을 이랬다 저랬다 하는 분이 아니다”고 잘라 말했다.

박 전 대표는 부산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오랫동안 야당의 총재를 지내셨고, 대통령 후보까지 지냈는데 나라를 걱정하는 것은 당연하다”면서도 “그분이 하신 말씀(정계은퇴)이 있는데, 주위에서 이러니 저러니 하는 것은 실례가 아닌가”라며 이 전 총재의 정계복귀에 부정적인 시각을 내비쳤다.

이명박 전 서울시장과의 지지율 격차가 벌어지는 것에 대해 “지금은 개인보다는 정권 교체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본다”면서 “나는 내가 가야 할 길이 있다. 그때 그때의 지지율에 일희일비하지 않겠다”며 자신감을 피력했다.

그는 “공약이라는 것은 책임질 수 있어야 하기 때문에 신중해야 한다”며 “지금은 국가를 정상화시키고 안보, 외교, 교육문제 등 바로잡아야 할 게 너무 많아 그런 일로 과열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이 전 시장의 운하건설 공약에 대해 박 전 대표는 “국가발전에 도움이 된다면 당연히 해야 한다”면서도 “그러나 경제성과 환경문제 등이 검토되어야지 정치적으로 판단할 일이 아니고 전문가들이 판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 전 대표는 “1년 전에는 각종 여론조사가 화제가 되지 않았는데 올해는 예년과 다른 것 같다”면서 “벌써부터 대선공약을 쏟아내고 조기 과열되는 것은 나라에 별로 도움이 되지 않는 일”이라고 말했다.

여권발 오픈프라이머리와 관련, 박 전 대표는 “호불호 유불리를 따지는 것은 아니다”며 “국민의 신뢰를 잃어 할 수 없이 문을 닫게 되는 여당이 한다고 해서 야당도 해야 하나”고 반문했다. 그는 이어 “공당으로서 한 두 사람이 이러자 저러자 한다고 바꿀 수 없지 않냐”며 회의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서병수 부산시당 위원장과 김무성,김병호,허태열,엄호성,김정훈 의원이 함께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