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우리는 북한의 ‘현금인출기’ 같은 형편”

▲ 강연중인 박 전 대표

한나라당 유력 대권주자인 박근혜 전 대표가 “시대착오적 코드 집권세력이 한국의 앞길을 막아서고 있다. 정권교체만이 나라를 구하는 길”이라며, 정권교체에 대한 강한 의지를 나타냈다.

박 전 대표는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한국언론인연합회 초청강연에서 “현재의 암울한 상황을 끝내는 단 한가지 방법은 정권교체”라며 “정권교체를 위해 대도를 걸어가겠다”고 밝혔다.

박 전 대표는 외교안보 현안과 관련 “북한이 핵무기를 갖고 있는 한 안보와 평화를 지킬 수 없다”며 “핵무기를 없애기 위해서는 대북정책의 근본적 변화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줄 것 다 주고 핵무기만 돌려받는 무원칙 포용정책은 원칙있는 상호주의로 바뀌어야 하며, 한미동맹의 해체작업을 당장 중단하고 상호신뢰에 기반한 21세기 한미동맹 새 틀을 만들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 전 대표는 “북한이 핵실험까지 한 상황에서 핵 기술의 해외 유출은 전 세계적으로 위험을 끼칠 것”이라며 “(핵기술 이전방지를 위한) 국제공조를 위해서라도 PSI에 적극 참여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PSI라고 하면 남북간 긴장이 조성될 것이라고 얘기들 하는데, 그 안에서 얼마든지 운영의 묘를 찾을 수 있을 것”이라며 “강경이란 말로 비판하기보다는 국민 안전을 보호하는 길이 무엇인가 생각하는게 중요하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박 전대표는 또 “북한인권에 침묵을 지키는 잘못도 저질러서는 안된다”면서 “인도적 지원도 하면서 인권개선도 당당하게 요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 문제에 대해서는 “이를 통해 많은 달러를 북한에 지원한 셈인데, 이 달러가 반드시 핵무기 개발에 쓰였을 것이란 것은 알 수 없지만 그렇다고 안 썼다는 보장도 없지 않느냐”면서 “현금지원을 일시적으로 중단해야 국민들이 안심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한국이 무조건 도와주면 우리가 북한이라도 핵무기 포기할 이유가 있겠는가”라며 “우리가 그렇게 도와줬는데도 북한은 우리랑 협상하자고 안하지 않는가. 우리는 북한의 현금인출기 같은 형편이 됐다”고 지적했다.

박 전 대표는 이 자리에서 경제정책, 교육정책, 부동산 정책 등 노무현 정부의 실정에 대해서도 날선 비판을 쏟아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