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영토통일 이전 ‘경제공동체’ 바람직”

▲박근혜 대표

“굳이 영토적·정치적인 통일이 아니더라도, 경제공동체를 이룰 수 있다.”

한나라당 박근혜 대표는 28일 ‘2080 CEO포럼’에서 ‘통일 비전을 제시해 달라’는 어느 참석자의 질문에 ‘영토적인 통일 이전에 경제공동체를 우선 이루는 것이 통일의 전단계로 바람직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근혜 대표는 대북정책에 대한 분명한 원칙이 있다고 전제한 뒤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해 남북한 공동발전이 목표고, 그것을 이루기 위해 원칙도 있다”며 “남북 교류가 통일로까지 잘 진전 되려면 원칙에 따라서 해야지 일회성으로 끝나면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북한이 하자고 할 때는 했다가, 북한이 안 된다고 하면 못하는 식으로 해서는 안 된다”며 “한반도의 진정한 평화를 이루기 위해선 북한 책임을 일원화 해야 한다”고 못 박았다.

그는 원칙을 가지고 남북교류를 해야 하다며 “교류가 활발해질수록 안보는 확실히 챙겨야 한다. 북한이 핵을 포기해야 하며 6자회담 참가 국가들이 공조를 통해 한 목소리를 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북한이)핵을 포기한다면 대대적인 지원을 하겠다”면서 “확실한 약속으로 일관되게 해야지 엇박자로 나가면 통하지 않는다. 한 목소리가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2002년 5월 방북해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만났을 때 무슨 이야기를 했느냐’는 참석자의 질문이 잇따랐다.

이에 박 대표는 “무장공비를 보내고 어린이가 죽는 일들이 계속 돼 오다가 처음으로 평화적으로 통일을 하자고 ‘7.4공동성명’을 통해 약속했다. 그것이 선대에 이뤄졌는데 아직 한반도 평화정착이 되지 않고 있다”며 “‘7.4공동성명 뜻이 실천되도록 하지 않겠느냐’고 제의했고, 김 위원장도 ‘그렇게 하겠다’고 약속했다”고 말했다.

또 “이산가족들을 한번에 100명씩 만나서 어느 세월에 다 만나겠는가. 상설 면회소를 만들어서 원할 때는 언제든지 한(恨)을 풀 수 있도록 하고, 국군포로 및 6.25때 잃은 가족들의 생사확인을 해달라고 요구했고, 김 위원장이 이에 약속했다”고 말했다.

박영천 기자 pyc@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