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선거용 남북정상회담은 안돼”

한나라당 박근혜(朴槿惠) 전 대표는 14일 “선거용, 국면전환용인 남북정상 회담은 반대한다”고 밝혔다.

박 전 대표는 이날 오후 부산 해운대 아르피나 유스호스텔에서 열리는 당 중앙위원을 대상으로 한 강연회 참석에 앞서 부산 모 음식점에서 가진 부산지역 언론사 보도·편집국장과의 오찬 간담회에서 “남북정상회담을 그런 데 써서 되겠느냐”며 핵문제 해결이 급선무라고 강조했다.

박 전 대표가 구상중인 열차페리 운항이 부산항의 기능을 떨어뜨릴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 “부산항에서 열차페리를 운항하면 환적비용을 줄일 수 있고 일본의 물류가 몰려드는 등 오히려 부산항이 최대의 수혜자가 될 것”이라고 역설했다.

또 “인천항 열차페리 운항은 100억원 정도의 적은 돈으로도 사업 추진이 가능하고 다음 세대에까지 물려 줄 수 있는 성장동력이 된다”며 “중국도 이 문제에 대해 적극적인 만큼 열차페리를 통해 ‘동북아공동체’를 구성하는 가교 역할도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명박(李明博) 전 서울시장이 부친 박정희(朴正熙) 전 대통령의 외모를 연상케하는 선글라스를 착용한 것과 관련 “외모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가슴속에 어떤 국가관과 가치관을 담고 있느냐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부친의 후광 외에는 별로 내세울 게 없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탄핵정국으로 지지도 7%에 불과한 당을 추스려 국회의원 120석을 확보했다”고 거론한 뒤 “인기에 연연하지 않고 국가보안법을 사수하고 사학법 개정 추진에 앞장선 결과 국민들에게 한나라당이 있어서 내년에 희망을 담아낼 수 있게 만들었다”고 반박했다.

박 전 대표는 이밖에 “이 정부가 지방균형 발전을 위해 한 일이라곤 공공기관 이전밖에 없다”고 지적한 뒤 “각종 인센티브를 부여해 기업들이 지방으로 과감하게 이전토록 하고 각종 규제는 과감하게 풀어주되 투명한 경영에 대해서만 감독하면 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