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북한을 국가로 인정할 수 없다”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가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당내 대북정책기조 수정과 관련, “북한을 국가로 인정할 수 없다”고 밝혔다.

박 전 대표는 3일 오전 ‘한나라 포럼’ 특강에서 한나라당 대북정책 수정안과 북한을 반국가단체로 인정하는 헌법 제3조의 충돌 여부에 대해 “북한은 UN회원국이고, 핵문제와 관련해 미국과 북한이 수교문제를 논의하는 등 국제적으로 국가로 인정되고 있다”면서도 “대한민국 헌법 제3조는 대한민국의 영토를 한반도와 그 부속도서로 명시하고 있기 때문에 대한민국 상황에서 볼 때 이는(북한 국가 인정) 임시적 상황이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대한민국은 세계적으로 유일한 특수상황이며 (한반도에) 두개의 국가가 있을 수 없다”면서 “대한민국 안에서는 북한을 국가로 인정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고 덧붙였다.

박 전 대표의 이 같은 언급은 당 내에서 진행되고 있는 대북 정책 수정 작업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는 당 일각의 지적에 힘을 실어 줄 것으로 관측된다.

한편 박 전 대표는 이날 “당 분열을 걱정하고 실패할까봐 불안해하는 것도 알고 있지만 우리는 해낼 수 있다”면서 “경선과정이 치열할수록 아름다운 경선은 더욱 빛날 것이고 국민에게 더 큰 감동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깨끗한 정치를 다짐했던 천막당사 정신은 어떤 경우에도 마지막까지 잊어서는 안된다. 그래야 승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