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표 유세 도중 흉기 피습

박근혜 한나라당 대표가 20일 저녁 오세훈 한나라당 서울시장 후보 선거 유세장에서 50대 남성이 휘두른 흉기에 얼굴을 다쳐 인근 병원에서 수술을 받았다.

사건 직후 서울 서대문경찰서에 수사본부를 차린 경찰은 박 대표에게 흉기를 휘두르고 난동을 부리다 현장에서 붙잡혀 인계된 50대 남자 2명을 상대로 범행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다.

◇ 박 대표 피습 순간 = 이날 오후 7시20분께 서울 신촌 현대백화점 앞 오 시장 후보의 유세장에 도착한 박 대표가 지지연설을 하려고 연단에 오르려는 순간 청중 속에서 갑자기 나타난 지모(50)씨가 박 대표에게 악수를 청하는 척하다 왼손에 들고 있던 15㎝ 길이의 문구용 커터칼로 박 대표의 오른쪽 뺨을 그었다.

곧이어 박모(54)씨와 또 다른 한 명이 합세해 박 대표에게 욕설을 퍼붓고 주먹을 휘두르는 등 난동을 부렸다.

유세 현장은 비명 등으로 순식간에 아수라장이 됐으며 유정복 대표 비서실장과 박 대표 주변에 있던 경호원들이 지씨와 박씨를 붙잡았으나 나머지 한 명은 그대로 달아났다고 한나라당 관계자는 전했다.

얼굴에 10㎝ 가량의 자상을 입은 박 대표는 사건 직후 인근 신촌 세브란스 병원으로 옮겨져 봉합수술을 받았다.

박근혜 한나라당 대표 테러사건과 관련, 20일 오후 염창동 당사에서 열린 긴급 대책회의에서 이재오 원내대표 등이 당시 상황에 대해 대화를 나누고 있다.

◇ 경찰…범인 2명 조사 =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지씨와 박씨를 넘겨받아 범행 동기 등을 추궁하고 있으나 이들이 “민주주의를 살리자. 대한민국 만세” 등을 외치며 수사에 협조하지 않아 조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택순 경찰청장은 오후 8시10분께 서대문경찰서를 찾아 수사를 지휘한 데 이어 오후 11시 경찰청에서 브리핑을 갖고 한진호 서울경찰청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수사본부를 설치해 범행 동기 등을 집중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이 청장은 “지씨는 특수공무집행 방해 등 전과가 있는 것으로 파악됐고 이들이 특정 정당 소속인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며 사전 범행 공모 및 공범 존재 여부 등도 수사하겠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이들이 횡설수설하고 있어 정신 감정을 의뢰하는 방안도 고려 중이다.

한편 ‘박근혜를 사랑하는 대한민국 국민 모임’ 80여명은 서대문경찰서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 대표와 생사를 함께 할 것”이라며 경찰의 엄정 수사를 촉구했다.

◇ 박대표 1주일 입원 전망 = 박 대표는 사건 직후 당직자와 경호원들에 둘러싸인 채 자신의 에쿠스 승용차편으로 인근 신촌 세브란스 병원 응급실로 옮겨졌으며 수술실에 들어가기 전 “흔들림 없이 선거운동에 임하라”고 지시하기도 했다.

2시간 가량 걸린 박 대표의 수술을 집도한 탁관철 신촌 세브란스병원 성형외과 교수는 수술 뒤 브리핑을 갖고 “1주일 간 입원 치료를 받아야 하고 퇴원하더라도 입을 많이 움직이는 것은 자제해야 한다”고 전했다.

탁 교수는 “말하는 것이 자유롭게 되려면 몇 달은 지나야 한다”며 “오른쪽 귀 옆부터 입 옆부분까지 11Cm 가량 곡선형으로 심각할 정도로 열상이 있었으며 상처 깊이는 1∼3㎝였다”고 설명했다.

그는 “볼 주변의 상처가 가장 깊었고 침샘과 근육도 다쳤다”며 “다행히 안면 근육은 손상되지 않았고 경정맥과 경동맥을 비켜나가 생명에 지장이 없으나 0.5㎝만 상처가 깊었어도 위험할 뻔 했다”고 말했다.

박 대표의 피습 소식이 알려진 뒤 세브란스 병원 앞에는 시민 40여명이 몰려 박 대표의 병세를 걱정했고 이명박 서울시장, 박계동 의원 등이 병원을 찾아 박 대표의 안부를 챙기기도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