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표 유세 도중 피습

박근혜 한나라당 대표가 20일 저녁 오세훈 한나라당 서울시장 후보 선거 유세장에서 50대 남성이 휘두른 흉기에 얼굴을 다쳐 인근 병원에서 수술을 받았다.

사건 직후 서울 서대문경찰서에 수사본부를 차린 경찰은 박 대표에게 흉기를 휘두르고 난동을 부리다 현장에서 붙잡혀 인계된 50대 남자 2명을 상대로 범행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다.

이날 오후 7시20분께 서울 신촌 현대백화점 앞 오 시장 후보의 유세장에 도착한 박 대표가 지지연설을 하려고 연단에 오르려는 순간 청중 속에서 갑자기 나타난 지모(50)씨가 박 대표에게 악수를 청하는 척하다 왼손에 들고 있던 15㎝ 길이의 문구용 커터칼로 박 대표의 오른쪽 뺨을 그었다.

곧이어 박모(54)씨와 또 다른 한 명이 합세해 박 대표에게 욕설을 퍼붓고 주먹을 휘두르는 등 난동을 부렸다.

유세 현장은 비명 등으로 순식간에 아수라장이 됐으며 유정복 대표 비서실장과 박 대표 주변에 있던 경호원들이 지씨와 박씨를 붙잡았으나 나머지 한 명은 그대로 달아났다고 한나라당 관계자는 전했다.

얼굴에 10㎝ 가량의 자상을 입은 박 대표는 사건 직후 인근 신촌 세브란스 병원으로 옮겨져 봉합수술을 받았다. <동영상= 한나라당 제공>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