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선 野 대 北-與 구도 될수도”

한나라당 대권주자인 박근혜(朴槿惠) 전 대표는 8일 “이런 식으로 정부가 (북한에) 끌려다니다가는 올해 있을 대선이 여와 야의 대결이 아닌 야당 대 북한과 여당의 합작 구도로 치러질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박 전 대표는 이날 오전 여의도 캠프 사무실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북한이 대한민국 대선과 내정에 노골적으로 간섭하고 있지만 희한하게도 정부는 한 마디의 사과와 해명요구를 한 적이 없고 통일부장관의 유감표명 정도로 끝내려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주권국가로서 이는 있을 수 없다. 정부는 북한 김정일에게 대한민국 내정에 간섭하고 대선에 개입하는 것에 대한 사과 및 해명과 재발방지를 요구해야 한다”며 “이것을 받아들여지지 않는다면 정부는 개성공단사업과 금강산 관광, 식량.비료 지원 중단을 천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이 그 동안 얼마나 자주를 외쳤느냐. 그런데 이런 공공연한 내정간섭에 대해 한 말씀도 없는지 의아하게 생각한다”며 “(정부가) 미국에 대해서는 얼마나 (많이) 이야기했느냐. 자주이니 하면서 그동안 무책임하게 쭉 해왔는데 결과는 한반도가 위협당하며 국제적으로 왕따 당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남북정상 회담에 대해서는 “핵문제를 해결하는 정상회담이라면 몰라도 그렇지 않으면 의미가 없다”며 “핵문제를 다루겠다고 해놓고서 평화협정이나 연방제 등으로 끌려다니는 회담은 나라에 해가 되는 회담”이라고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한편 박 전 대표는 측근인 유승민(劉承旼) 의원의 ‘경선 연기 필요성’ 발언에 대해 “변함없는 생각이니까 거기에 대해서는 다시 말씀 드릴 필요가 없다”며 “(유 의원 발언은) 그 분의 개인생각”이라고 잘라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이어 “저는 원칙을 얘기한 것일 뿐이고, 여기저기 손대면 원칙이 훼손될 수 있다”면서 “충분한 명분과 공감대가 형성되지 않으면 안된다”며 ‘당헌을 준수하되 당과 당원의 결정에 따르겠다“는 기존 입장을 견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