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당 깨려 해서는 안돼”

한나라당 대선주자인 박근혜 전 대표측은 1일 4.25 재보선 참패에 따른 당내 갈등의 봉합 여부를 사실상 판가름할 이재오 최고위원의 거취와 관련, “당을 깨려 해서는 안된다”고 압박했다.

강재섭 대표의 사퇴 거부 및 쇄신안 발표에 대해 “책임있는 결정”이라고 즉각 수용의사를 밝힌 박 전 대표 진영으로서는 이명박 전 시장 캠프의 좌장인 이 최고위원의 사퇴가 최악의 경우 분당위기까지 초래할 수 있다는 점을 상기시키면서 `자중자애’를 요청하고 나선 것.

박 전 대표 측근인 최경환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 전 시장이 그동안 강 대표를 중심으로 이번 사태를 수습하라는 입장을 견지한 만큼 그 정신 하에서 이 최고위원을 잘 설득하는 지도력을 발휘할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만약 그렇지 못하다면 결국 캠프내 영(令)이 안서거나, 이중 플레이 둘 중 하나 아니겠느냐”라고 반문했다.

최 의원은 “이 최고위원이 끝내 사퇴한다면 그것은 당을 깨자는 것으로 밖에 받아들일 수 없으며, 그럴 경우 당 분열에 대한 책임은 이 전 시장측에서 몽땅 뒤집어쓸 수 밖에 없다”고 이 전 시장을 겨냥했다.

유승민 의원은 “당을 단합의 길로 가지고 가느냐, 분열로 몰고 가느냐를 결정하는 공은 지금 이 전 시장에게 넘어가 있는 만큼 이 전 시장이 (이 최고의 사퇴의사를 만류해 당이) 단합으로 가는 것이 좋다”고 촉구했다.

김재원 캠프 기획단장은 “대선후보 캠프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 후보인데, 아무리 독자적으로 행동한다 하더라도 후보의 생각을 거스른다는 것은 말이 안된다. 캠프 인사들의 행동은 결국 후보의 생각과 연결돼 있다고 봐야 한다”면서 “이 최고위원이 끝내 사퇴한다면 우리는 공멸의 상황으로 갈 수도 있다”고 말했다.

한 캠프 관계자는 “이번 `사퇴 논란’은 경선 전에 지도부를 흔들어 이 전 시장측이 당내를 장악하고 자기들 방식대로 당을 운영하자는 전략에 따른 것이라는 의혹이 있다”며 “이는 재보선 참패에 따른 쇄신이라는 것은 그럴싸한 명분이고, 당내 세력의 재편을 노리는 의도로 초상집에 와서 장사하려는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주장했다.

한편 박 전 대표는 5월 첫날을 맞아 대선행보를 이어갔다.

그는 오전 캠프 사무실에서 방한 중인 일본 자민당 소속 국회의원들을 면담했고, 오후에는 노동절을 맞아 인천 중앙병원 산재환자들을 위로 방문할 예정이다.

그는 2일에는 부산을 방문해 부산포럼특강, 부산 불교 뉴라이트 창립대회에 참석하고 이후에도 기자간담회를 통한 보육정책 발표 등 예정된 일정을 소화할 계획이다.

캠프 관계자는 “박 전 대표는 강 대표의 쇄신안 발표를 계기로 당이 단합하고 신속하게 정상화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힌 만큼 스스로도 대선주자로서 정상적으로 활동한다는 취지”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