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남북관계 도움되면 김정은 만날 것”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후보가 13일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북한 김정은을 만날 수 있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진행된 지방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김정은을 만날 수 있느냐는 질문에 “남북 관계 개선에 도움이 된다면 누구라도 만나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후보는 2002년 북한을 방문해 김정일을 만나 남북관계 개선 방안을 논의한 바 있다.


또 군사적 충돌 가능성이 있는 서해에서 기존의 남북 간 해상경계선만 존중된다면 10·4 남북정상회담에서 합의한 서해 공동어로수역 및 평화수역 설정방안 등도 북한과 논의해볼 수 있다고 밝혔다.


이 합의는 노무현 전 대통령이 2007년 평양을 방문해 김정일과의 정상회담에서 이뤄진 것으로 일각에선 “북방한계선(NLL)의 무력화를 노린 북한의 전술에 말려드는 것”이라는 비판이 제기됐었다.


이에 대해 박 후보는 “기본적으로 역대 정부가 약속한 것은 대한민국 정부가 한 것”이라며 “지금 경색 국면을 대화 국면으로 어떻게든 바꿔 나가야 된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박 후보는 지난달 22일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를 예방한 자리에서 “지금 (남북관계가) 대결 국면으로 계속 가고 있는데 어쨌든 대화 국면으로 바뀔 수 있도록 하겠다”며 남북관계 개선 의지를 피력한 바 있다.

한편, 지난달 10일 대선 출마를 선언한 박 후보는 대북정책의 기본 구상인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를 발표했다. 남북 상호 신뢰 구축을 통한 한반도 안정을 꾀하겠다는 것이 기본 골자다. 이는 최근 남북관계 경색의 가장 큰 원인이 상호 신뢰 미구축이라고 보고 이 같은 대북정책 펴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전문가들 사이에선 북한의 변화를 이끌어 낼 수 있는 지렛대에 대한 구체적인 구상이 있냐는 의구심을 제기하고 있다. 남북관계 경색의 근본 원인이 북한의 대남 도발인 만큼 박 후보가 김정은을 만나는 것이 큰 의미가 있겠냐는 지적이다.


때문에 박 후보의 대북정책 구상에 북한의 불확실성이 반영된 군사적 도발 등을 억지할 수 있는 대안 등이 명시돼야 한다는 주문이 나온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