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北 도발 용인 안 돼…南北 신뢰 재건 모색”

박근혜 한나라당 전 대표는 한국이 안보 문제에서 북한에 대해 강력한 입장을 유지하면서도 남북 간 신뢰를 재건하는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는 입장이 담긴 기고문을 미국의 외교 전문지인 포린 어페어스(Foreign Afffairs) 최신호에 기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전 대표는 오는 30일 발매되는 포린 어페어스 9·10월호에 ‘새로운 한국: 서울과 평양 간 신뢰 구축하기’란 제목의 기고문을 게재했다.


19일(현지시간)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박 전 대표는 이 기고문에서 “한국이 점차 증가하고 있는 북한의 파괴적 도발 행위를 더 이상 용인하지 않을 것임을 행동으로 증명해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외에도 북핵 문제에 있어서도 한국이 국제사회와 함께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박 전 대표는 동시에 북한에 대해 남북 관계에서 새로운 시작을 제안할 준비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고 RFA는 덧붙였다.


RFA는 이 같은 발언은 “만약 집권에 성공할 경우 북한과 적극적인 대화에 나설 가능성을 보인 것으로 현 이명박 대통령과 대북 문제에 있어 차별성을 내비친 것”이라고 해석했다.


다만 박 전 대표는 이 경우에도 점진적으로 세밀한 점검 아래 단계적인 방식으로 남북 관계에서 새 시작이 이뤄질 것이라고 밝혀 급격한 변화 가능성에 관한 우려를 사전에 차단하려는 뜻을 분명히 했다.


한편, 포린 어페어스는 올해 초 박 전 대표 측이 남북 문제에 관한 기고와 관련해 연락을 취해왔으며 공정하고 엄격한 심사 과정을 거쳐 게재가 결정됐다고 밝혔다고 RFA는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