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北 `핵의 장막’ 거둬야”

한나라당 유력 대권주자 가운데 한 명인 박근혜(朴槿惠) 전 대표는 15일 “북한의 핵 장막을 거둬야 한반도에 평화가 온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홈페이지에 올린 글에서 “북한의 핵무장은 한반도와 동북아, 나아가 세계 평화를 파괴하는 도발 행위이고, 민족의 공멸을 초래하는 재앙이 될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전 대표는 이어 “정부는 그 동안 말로는 북핵을 용납할 수 없다고 하면서, 행동으로는 북핵을 방조해 왔다”면서 ▲근본적 대북정책 조정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안 적극지지 ▲전시작전통제권 단독행사 논의 중단 ▲북한 핵무장에 대응할 수 있는 장기적 자구조치 검토 등을 정부 측에 요구했다.

그는 특히 “포용정책은 북한의 변화를 유도하고 남북한 긴장완화를 위해 필요하지만, 북한의 잘못된 행동에 대해 시정을 요구하지 않고 무분별한 지원만 계속하는 균형잃은 포용정책이 문제”라며 “만일 포용정책이 균형감을 갖고 호혜적인 상호주의에 의해 추진됐다면 지금의 위기는 없었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핵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국민세금이 들어가는 정부차원의 모든 대북지원을 즉각 중단하고, 북한에 재원을 마련해 줄 수 있는 모든 형태의 사업도 중단돼야 한다”면서 “유엔 안보리 결의를 적극 지지하고 따라야 하며, 한.미.일 공조를 포함한 국제공조체제를 속히 정상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이제 한반도 비핵화 선언은 사실상 폐지됐다”면서 “그러나 우리는 비핵화 원칙을 포기해 국제 사회의 우려를 불러 일으켜서는 안되며, 향후 북한 핵 문제가 장기화될 경우에는 미국과 협조해 우리도 북한 핵무장에 대응할 수 있는 자구 조치를 취할 것을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박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성심 수녀회’ 50주년 기념행사 참석을 위해 자신의 모교인 성심여고를 방문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