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北주장, 南에 대한 정치적 핵공격”

▲ 박근혜 한나라당 전 대표 ⓒ데일리NK

박근혜 한나라당 전 대표가 트레이드 마크였던 올림머리를 풀어내리고 여전사로 돌아왔다. 박근혜의 ‘전투성’은 18일 오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자유시민연대 특강에서 재차 확인됐다.

강사로 나선 박 전 대표는 “북한이 어제 ‘한나라당이 집권하면 핵전쟁이 난다’고 협박했다”며 “이것이야말로 대한민국에 대한 내정간섭이자 남한사회에 대한 ‘정치적 핵공격”이라며 포문을 열었다.

“(북한은) 핵을 보유한 이후 대놓고 남한 선거에 개입해 자기들 입맛에 맞는 정권을 세우려고 한다”며 “그런데도 우리 정부는 아무 말이 없다. 입만 열면 ‘자주’를 부르짖던 정권이 북한 정권에 대해서는 너무나 비굴하고 굴욕적이다”며 노무현 정부에 대해서도 강공을 퍼부었다.

박 전 대표는 “국군포로의 가족들을 중국 선양에 있는 총영사관이 제대로 보호하지 못해 북한에 강제로 끌려갔다는 보도도 나왔다”며 “시도 때도 없이 ‘인권’을 외치고, 심지어 선생님이 초등학생 일기장을 검사해도 인권침해라던 정권이 어떻게 이런 일을 저지를 수 있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국민들은 모두 우측통행을 하고 있는데, 자기들만 좌측으로 가면서 국민들 보고 틀렸다고 이야기를 하고 있다. 전 세계가 모두 우측통행을 하고 있는데 자신들만 좌측통행을 하면서 국가경쟁력을 떨어뜨리고 있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이어 “지금 보여주고 있는 북한과 노무현 정권의 태도야말로 금년 대선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역설적으로 보여주고 있다”면서 “그래서 (본인이)대한민국의 기본가치와 토대를 지키겠다고 행동에 나섰다”며 대권에 대한 강한 의지를 과시했다.

남북정상회담 개최설에 대해서는 “현재 상황에서의 남북정상회담은 잘못하면 북핵을 인정해 버리는 잘못을 저지를 수 있다”며 “그렇기 때문에 설령 정상회담을 한다고 해도 최우선적으로 핵문제를 확실하게 해결하는 회담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런 상황에서도 현 정권은 쌀이나 비료를 보내려고 하는데, 적어도 북핵문제가 해결될 때까지는 매우 신중해야만 한다”고 말했다. 이어 “차후에도 지원 물자가 실제로 주민들에게 돌아갈 수 있도록 국제적으로 확실한 감시 체계를 세워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금강산관광, 개성공단 등의 경협 사업들도 현재 상황에서는 중단하는 것이 옳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박 전 대표는 또한 전시작전통제권 환수를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작권이 환수된다면) 한미연합사령부는 해체되고 주한미군도 철수의 길로 들어서게 될 것이며, 결국 한미동맹도 악화될 수밖에 없다”면서 “올해 6월까지 작통권 이양 시기를 결정하기로 되어 있는데, 적어도 북한 핵문제가 해결될 때까지는 연기해야 하고, 다음 정부가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