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北로켓 발사 규탄 ‘대북결의안’ 마련해야”

박근혜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6일 “대북 문제는 국내에서 한 목소리를 내는 게 굉장히 중요하다”며 북한 장거리 로켓 발사를 규탄하는 국회 대북결의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당사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규탄하고, 핵실험과 같은 추가적 도발을 하지 말 것과 국제사회의 책임있는 일원으로서 새 출발할 것을 촉구하는 대북결의안을 냈으면 좋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 국회가 국민을 대표해 일치된 목소리를 북한에 전달하면 상당히 의미가 있다”면서 “받아들이는 쪽에서도 우리 국민의 뜻으로 전달된 것으로 생각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위원장은 또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소요된 비용이 북한 주민들의 식량 부족분 6년 치를 살 수 있는 비용이라고 한다”며 “이것이야말로 반인권적인 일이 아닐 수 없다”고 비판했다.



한편 그는 총선 후 새누리당 과제에 대해 “우리의 사명은 민생의 비상 상황이 빨리 끝날 수 있도록 노력하는 것”이라며 “6월 국회를 민생현안을 챙기는 민생국회로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