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北때문에 죽을 순 없다”

한나라당 유력 대권주자 가운데 한 명인 박근혜(朴槿惠) 전 대표는 18일 “북한 때문에 손해를 볼 수 있을 지 언정, 북한 때문에 우리가 죽을 수는 없다”며 현 정권의 대북 포용정책을 비판했다.

10.25 재·보궐선거 지원유세차 호남을 방문한 박 전 대표는 이날 전남 해남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포용정책의 정신과 기조는 전부터 찬성해 왔지만 그것도 원칙이 있고 안보상으로 상대가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분명한 한계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전 대표는 “우리의 생명을 담보로 핵실험까지 하는 상황에서 그런 정책을 펴나가야 되겠느냐. 정부 차원에서 세금이 들어가는 지원은 중단해야 하고 핵실험 재원 마련에 도움이 되는 어떤 사업들도 잠정적으로 일체 중단해야 한다”며 “국민의 재산과 생명을 책임지는 정치지도자라면 이렇게 결론을 내려야지, 모호한 결론을 내려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북핵위기가 이렇게 극한으로 치달은 것은 6자회담에 참여한 국가들 특히 미국과 한국 사이에 절대적 공조가 있어야 하는데 그렇지 못하고 계속 엇박자를 냈기 때문에 6자회담의 어떤 제의도 무용지물로 만든 데 원인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과 관련, “국제적인 공동 노력에 협력해야 한다”며 “PSI를 주도하는 국가들이 참여를 요청할 때 우리가 긍정적으로 (참여를)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민주당과의 제휴 가능성에 대해서는 “민주화 및 산업화 세력은 우리나라 발전을 이끈 양대 기둥이었다. 이제는 시대가 바뀌어 선진화를 하는 데 두 세력이 힘을 합해야 될 때”라며 “그런 의미에서 민주당과 연대는 가능성이 항상 열려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정계개편 논의와 관련해서는 “국민의 뜻을 무시하고 선거에 이기겠다는 목적으로 서로 맞지도 않는데 억지로 (정계개편을) 추진하는 것은 야합”이라고 강조했다.

또 한나라당에 대한 호남 민심의 변화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처음보다 많이 따뜻해지고 거부감 이런 것들이 많이 없어져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박 전 대표는 이날 김대중(金大中) 전 대통령의 고향인 신안을 비롯해 화순과 해남·진도 등 재·보궐 선거 지역을 돌며 “나라를 위기에 빠트린 이 정권에 강력히 경고하기 위해 이념과 지역을 떠나 모든 힘을 모아야 한다”고 지지를 호소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