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北核 유출 막기위해 PSI 적극 참여해야”

▲ 기자들의 질문에 대답하는 박근혜 전 대표 ⓒ데일리NK

한나라당 대선주자인 박근혜 전 대표는 한국 정부가 북핵문제 해결을 위해 PSI에 적극 참가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 전 대표는 7일 오후 여의도에서 인터넷 매체와 가진 언론간담회에서 “핵 실험까지 한 상황에서 북한의 핵기술, 핵물질의 해외 유출은 한국 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심각한 문제”라며 “이것만은 절대로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PSI에 참여하게 되면 국지전이 벌어진다거나 전쟁이 일어날 것이라는 주장은 PSI가 무엇인지를 모르거나 참여에 반대하기 위한 핑계라고 생각한다”면서 “유엔 결의도 가능한 사태가 악화되지 않는 상태에서 이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북한이 핵실험까지 실시한 상황에서 6자회담의 성격도 바뀔 수 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그동안에도 6자회담이 있었고 한국 정부가 포용정책도 펼쳤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북한은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를 단행했다”며 “6자회담이 재개됐다고 해서 회담을 하고 있다는 모양을 갖추기 위한 회담이 되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최근 떠오르고 있는 대북특사론과 관련 “최소한의 파국을 막기 위해서 가능한 모든 방법을 생각해볼 수 있다는 뜻으로 정 필요하다면 특사 문제도 생각해볼 수 있다는 것이었지 꼭 특사를 염두 해서 한 말은 아니었다”며 현재 구체적으로 나온 얘기는 없다고 밝혔다.

박 전 대표는 북한의 핵실험으로 인해 현 정부의 포용정책이 완전히 실패했음이 드러났다고도 밝혔다.

“한국은 미국과 엇박자를 내면서 오히려 대북문제에 대한 주도권을 상실하고 있다”면서 “포용정책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튼튼한 안보와 확실한 전쟁억지력으로 대변될 수 있는 원칙이 전제가 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박 전 대표도 만경대생가(김일성 생가)를 방문하고 왔다는 민노당의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일축했다.

박 전 대표의 말을 구술한 언론사 기자가 만경대소년궁전이라고 말한 박 전 대표의 말을 만경대생가로 잘못 받아적었다는 것.

“민노당 지도부가 북한이 핵실험 하자마자 북한을 방문하고 와서는 관심을 다른 곳에 돌리기 위해서인지는 거짓말을 하고 있다”며 “공당이 이래서는 안된다고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