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문재인 ‘NLL’ 놓고 정면충돌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해 북방한계선(NLL) 포기 발언 의혹을 둘러싸고 여야 대선후보가 날선 공방을 벌였다.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후보는 25일 대구·경북 선대위 출범식에서 “박근혜 후보에게 묻고 싶다. 서해 해전, 천안함·연평도 포격 사건이 되풀이 되는 것이 NLL 지키기인가”라며 “NLL을 평화적으로 지키는데 남북공동어로구역 설정보다 더 나은 방안이 있다면 제시해 보라”라고 말했다.


앞서 박 후보가 24일 서울 올림픽공원 내에서 열린 ‘대한민국 선진화 전진대회’에서 “목숨을 바쳐 지켜낸 NLL을 포기하는 것이냐는 질문에 무조건 비난만 하고 명쾌한 대답을 내놓지 않고 있다”며 “이 문제는 당시 노무현 정권에서 책임을 졌던 사람들이 명확히 밝히면 될 것”이라고 문 후보를 겨냥한 것에 따른 반응이다.  


문 후보는 이어 “남북공동어로 구역은 NLL을 유지하고, 남북이 같은 면적의 일정 수역을 지정함으로써 우리 어민들이 북한 수역에서도 조업해 이익을 얻을 수 있는 방안”이라며 “그렇게 되면 북한은 NLL 재획정을 주장할 수 없게 되고, NLL을 지키면서 남북 간의 충돌을 막고 우리 어민들이 조업한계선을 넘어 북한 수역에 가서도 조업할 수 있는 이익도 얻을 수 있는 방안”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앞서 문 후보는 “이명박 정부에 의해 10·4 선언이 부정된 이후 NLL에서 긴장이 최고조에 달했다”며 10·4 선언을 이행하지 않은 현 정부를 비판하면서 서해에 공동어로구역을 설정해 평화협력특별지대로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반면, 박 후보는 북한이 서해 NLL을 인정한다는 전제 아래 “10·4선언 합의에 포함된 공동어로수역 및 평화수역 설정 방안 등 여러 가지를 논의해 볼 수 있다”는 입장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