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사회시민회의 “통일연대 북핵 본질 호도 말라”

▲통일연대 등 친북단체들이 10일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북핵실험은 미국탓이라고 주장했다.ⓒ데일리NK

통일연대 등 친북단체들의 ‘북한 핵실험이 미국탓’이라는 주장에 대해 바른사회시민회의는 13일 논평을 발표하고 “‘미국책임론으로 북핵실험 사태의 본말을 전도시키려는 책동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시민회의는 “미국은 북한이 핵을 포기하면 경제원조를 약속했고, 북한을 공격한 의사가 없음을 수차례 천명했으나 북한이 이를 무시했다”면서 “이는 미국의 대북제재와 상관없이 오래 전부터 핵무기 개발을 추진해왔음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이어 시민회의는 “북한 정권은 핵무장을 통해 수령독재 체제와 정권을 지키려 한다”면서 “또 북한은 핵을 지렛대로 활용하여 외부로부터 지원을 얻어내려는 계산을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시민회의는 “수많은 북한 동포들을 굶어죽이면서도 핵개발을 통해 한반도의 위기를 고조시키며 정권을 유지하려는 김정일 독재체제가 핵실험의 근본적인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시민회의는 “친북단체들은 이상과 같은 엄연한 사실을 애써 외면하면서 미국탓으로 돌리는 것은 사태의 본질 호도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 시민회의는 정부와 여당의 일부인사들이 친북단체들의 주장에 동조하는 것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시민회의는 “정부와 여당의 일부인사들이 북의 핵실험은 미국의 대북강경책 때문이라는 주장이 공공연하게 흘러나온다”면서 “퍼주기로 북한의 핵실험 사태를 초래하는데 일조한 정부가 다시 남북정상회담 추진을 운운하는 것은 망상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