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사회시민회의 “납북 고교생 생존확인, 조속 송환하라”

▲1977년 전남 신안 홍도 해수욕장에서 납북된 이민교씨의 67년 당시 사진 ⓒ연합

지난 1977~78년 서남해안에서 납치된 고교생 5명이 북한에 생존해 있다는 국정원장의 발언과 관련 <바른사회시민회희>(공동대표 유세희)는 28일 논평을 내고 생존확인과 조속한 송환을 촉구했다.

시민회의는 논평에서 “1997년 국가안전기획부(현 국정원)에서 이들 고교생 5명이 납북된 사실을 공개했었지만 생존여부나 현재의 활동에 대해 알려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정부는 이들의 생사여부에 대한 확인 조사를 확실하게 행해야 하며, 그 결과를 국민들에게 공개해야 한다”고 밝혔다.

시민회의는 “납북된 고교생은 명백한 ‘표적납치’라 볼 수 있다”면서 “북한이 의거납북이나 하는 기만책을 쓸 여지가 전혀 없다는 점에서 강력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납북자 문제에 대한 정부의 태도에 대해 시민회의는 “북한을 자극하지 않고 조용하게 송환을 설득하겠다는 정부의 입장을 이해할 수 없고, 명백한 납치 행위에 대해 정당한 송환요청을 하지 않는다는 것은 누구를 위한 배려 행위인지 묻고 싶다”면서 “증거가 명백한 이 문제를 제18차 남북장관급회담에서 공식적으로 언급하지 않은 것은 납득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국정원에 의해 확인된 납북 고교생들은 77~78년 군산 선유도 해수욕장과 신안 홍도 해수욕장에서 납북된 김영남(당시 16세), 이민교(당시 18세), 최승민(당시 16세), 이명우(당시 17세), 홍건표(당시 17세)씨 등이다.

이들은 북한에서 이남화(以南化) 공작 교관으로 활동하다 현재는 3명만 교관직을 유지하고 있고 나머지 2명은 홍보관 판매원과 영업사원으로 일하고 있다고 국정원은 밝혔다.

김용훈 기자 kyh@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