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입북 美 한인 대학생 “하루빨리 집에 가고 싶다”

북한에 억류 중인 한국 국적 미국 대학생 주원문(21) 씨가 하루 빨리 송환되고 싶다는 심경을 밝혔다.

14일 일본 교도통신에 따르면 주 씨는 이날 평양에서 열린 외신 대상 기자회견에서 “가족에게 건강히 잘 있다고 전하고 싶고 하루빨리 집에 돌아가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북한에 불법 입국하면서 법을 어긴 사실을 충분히 인정하고 진심으로 사과한다”며 “현지 대학생과 교류하고 싶었고 미국에서 북한에 대해 보고 들은 것이 사실인지 확인하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이에 통일부는 대변인 성명을 통해 북한의 일방적인 기자회견에 유감이라며 주씨를 비롯해 억류 중인 우리 국민 4명을 조속히 석방할 것을 재차 촉구했다.

통일부는 “북측은 억류돼 있는 우리 국민들에 대한 우리와 국제사회의 지속적인 석방·송환 요구에는 아무런 답변도 하지 않았다”며 “주 씨의 기자회견을 일방적으로 진행한 북한의 처사에 대해 심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통일부는 또 “(억류된 우리 국민들은) 가족과의 접견마저 허용되지 않은 상태로 오랜 시간을 보내 그 가족들은 근심과 불안 속에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며 “정부는 북한 당국이 주원문씨를 비롯해 김정욱씨, 김국기씨, 최춘길씨를 조속히 석방해 우리 측으로 송환할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주 씨는 지난 5월 밀입국 하려다 북한 당국에 체포됐다. 그는 CNN과의 인터뷰에서 “중국 단둥 인근에서 철조망 2개를 넘어 농경지를 지나 큰 강이 나올 때까지 걸어 북한으로 들어가게 됐다”며 “큰 강을 따라 걸어가는 과정에서 북한군에 잡혔다”고 말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