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반입 히로뽕 보관한 탈북자 2명 검거

전북경찰청 마약수사대는 27일 중국에서 밀반입된 히로뽕을 보관한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탈북자 김모(27.여)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김씨의 어머니 권모(52)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2006년 11월 탈북한 이들은 지난 9일 권씨의 내연남 박모(45.탈북자) 씨가 중국에서 구입한 히로뽕 100g을 항공편으로 밀반입한 뒤 검찰에 구속되자 박씨가 검거 전 숨겨놓은 히로뽕 70g을 보관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들을 상대로 소변검사를 한 결과 마약 양성반응을 보인 김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며 히로뽕 70g(2천100명 동시 투약분. 2억1천만원 상당)을 압수했다.

경찰은 이같은 사례가 많을 것으로 보고 탈북자들을 상대로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