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화협, 정당.종교.시민단체 공동회의 개최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범민련)는 오는 26일 백범기념관 컨벤션홀에서 정당.종교.시민사회단체 공동회의를 열어 차기 정부의 바람직한 대북정책 방향 등에 관해 의견을 교환한다.

‘남북 교류협력 10년과 대북정책 방향’을 주제로 열리는 이번 회의에서는 남북관계에 관여하는 종교, 시민사회단체 인사 100명을 대상으로 대북정책 방향에 대한 ARS(자동응답시스템) 정책설문도 실시하며 조사 결과가 회의 도중 발표된다.

설문 내용은 지난 10년 간의 대북정책 평가 및 2007남북정상회담 결과, 차기 정부의 대북정책 계승 여부, 서해 북방한계선(NLL)에 대한 정부의 대응 방향, 국가보안법, 북핵 문제, 전시작전통제권 환수, 남북경협 추진 전략, 인도적 지원 등 남북관계 쟁점을 중심으로 구성됐다.

또 대통합민주신당의 유기홍 의원, 한나라당의 정문헌 의원, 민주노동당의 이용대 정책위 의장, 민주당의 이상열 의원이 정당별 대북 정책을 발표하며, 이를 중심으로 서동만 상지대 교수와 백승주 국방연구원 국방현안팀장, 김영윤 통일연구원 선임 연구위원, 이용선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사무총장이 분야별 토론에 나선다.

차기 정부의 대북정책 방향에 관해서는 남윤인순 한국여성단체연합 상임대표와 백승헌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회장, 장수근 자유총연맹 연구소장, 최병용 상이군경회 부회장, 홍창진 신부가 각각 의견을 발표할 예정이다.

민화협 관계자는 “이번 행사를 통해 한반도 평화를 진전시킬 수 있는 의미있는 논의와 합의가 도출되고, 국민적 공감대가 형성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