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화협, 내달초 100여명 방북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는 다음달 내달 7일 100여명이 북한의 평양을 방문해 사흘간 머물면서 양묘장 준공식과 나무심기 행사를 열기로 했다.

민화협은 14일 북측이 이날 팩스를 보내 “그동안 협의해온 사업이 민족의 화해와 협력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100명이 참가해” 준공식과 식목 행사를 갖자고 제안함에 따라 대표상임의장인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 등이 전세기 편으로 서해 직항로를 이용해 방북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민화협은 2006년 3월부터 북측 민화협과 협의를 통해 평양 중화군에 온실과 태양광발전시설 등을 갖춘 12㏊ 규모의 양묘장을 짓기 시작했으며, 준공식에 남측에서 대규모 방북단이 참석하는 방안은 지난해 말부터 논의해왔다.

민화협 관계자는 “지난해 4월에도 130여명이 평양을 방문해 나무심기 행사를 열었던 만큼 북측은 최근 한반도의 정치적 상황을 고려하면서도 남북간 협력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야할 필요성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북측은 지난달 개성공단에서 통일부 직원의 철수를 요구한 이후 남한 민간단체에 대해서도 대규모 방북의 경우 일부에 대해선 취소했었다.

이달초 김문수 경기도지사 등 150여명이 참가하는 개성 식목행사를 추진하다 불발된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관계자는 “남북 당국간 정세 변화에 따라 북측이 어떻게 나올지를 지켜보면서 대규모 방북을 재추진할지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