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화협, 北수재 지원 나서기로 결정

사회단체와 정당 등의 상설협의체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가 북한의 수재민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민화협은 2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긴급 의장단회의를 열고 최근 북한에서 발생한 수해문제에 대해 인도주의 정신의 시급한 회복과 남북관계 복원을 위해 대북 수해복구 지원사업을 벌여야 한다는데 의견을 모았다.

이날 회의에서 참가 단체 대표들은 현재의 남북관계가 인도지원 문제를 둘러싸고 논쟁을 벌이는 상황으로 내몰린 점은 심각하다고 보고 남과 북에서 화해와 상생, 협력, 교류 등에 무게를 두는 분위기가 유지되는 것이 한반도 평화에 긴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 했다.

이에 따라 참가 단체들은 그동안 벌여온 남한지역 수재민은 물론 북한지역 수재민을 함께 돕기 위한 ’남북수재민돕기운동’을 이날부터 광복절인 오는 15일까지 벌이기로 했다.

정세현 대표 상임의장은 “민화협은 수해가 남북에 함께 발생한 만큼 이미 진행되고 있는 우리 수재민 지원의 연장선상에서 북녘동포에 대한 지원에도 나서기로 했다”면서 “남북수재민돕기운동으로 모은 모금액 중 일부를 대북 지원금으로 해 북측에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민화협은 민간차원에서 민족의 화해협력과 평화통일을 위한 사업을 하기 위해 1998년 9월 200여 사회단체와 정당 등으로 구성됐으며, 이날 회의에는 김용구 중소기업협동중앙회 회장, 김화중 여성단체협의회 회장, 정현백 여성단체연합 공동의장, 이장희 평화통일시민연대 공동대표 등 30여 단체 대표가 참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