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중주의적 한국史 서술, 근대국가 발전 접근해야”

좌편향 역사교육을 바로잡기 위해 지난 5월 출범한 한국현대사학회(회장 권희영)는 내년도 역사 교과 집필 기준에 “대한민국사를 대한민국 국민의 시각에서 서술해야 한다”는 점을 명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는 지금까지 역사 교과에 기술된 ‘대한민국사’가 ‘한(韓)민족’의 관점이나 또는 대한민국을 폄하하고 북한을 두둔하는 입장에서 서술되어 있어 학생들에게 혼란을 주고 있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학회는 6일 역사교과서 개정을 주관하는 국사편찬위원회에 보낸 건의안을 통해 “현대사는 근대국민국가로서 대한민국의 성립 및 발전의 역사가 되어야 한다”며 ‘2011년 역사교육과정 개정안’과 뒤이어 나오게 될 ‘한국사 교과서 집필기준’에 이같은 기준을 반영해 줄 것을 요구했다.


학회가 건의한 내용은 이외에도 ▲대한민국의 국가적 정체성이 ‘자유민주주의 체제’라는 사실을 분명하게 명시할 것 ▲대한민국의 정통성이 임시정부의 법통과 4·19민주이념 계승 뿐 아니라, UN의 지원과 국제적 승인 하에 성립·출범하였음을 분명하게 명시할 것 등을 포함했다.


학회는 또한 종전 교과서들은 민족주의와 민중주의에 함몰되어 자유주의적인 가치가 뚜렷하게 드러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대한민국 건국 항목에서 국가의 성격과 이념을 소홀하게 취급하거나 이승만 정부와 박정희 정부의 문제점만 비판하고 반공정책의 시대적 필요성 및 긍정적 기능에 대해서는 전혀 언급하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다.


특히 “대한민국이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발전하고 또 민족통일을 이룩하기 위해서는 국제사회와의 협력과 교류 나아가 국제사회에 대한 공헌이 필요하다”며 “이를 위해 미래의 주인공인 학생들이 현대사를 통해 국제사회와의 협력을 통한 대한민국의 발전과정을 충분히 공부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국사편찬위원회는 8월 초까지 ‘2011 역사 교육과정 개정안’과 ‘새 역사 교과서 집필의 기준’을 교육과학기술부에 제출해야 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