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DJ측근, 정부에 국장 희망

민주당과 김대중 전 대통령(DJ)의 측근 인사들은 18일 오후 김 전 대통령의 장례를 국장으로 치러줄 것을 정부 측에 요구했다.

민주당 전병헌 전략기획위원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고인은 국내뿐 아니라 세계적으로 평가를 받는 분인 만큼 국장으로 치르는 것이 국격을 높이는데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당은 앞서 김 전 대통령 서거 직후 열린 긴급 최고위원회의에서 장례형식과 관련, 국민장보다는 국장이 바람직하다는 쪽으로 의견을 모았다.

무소속 정동영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산업화를 상징하는 분이 박정희 전 대통령이고 민주화를 상징하는 분은 김 전 대통령”이라며 “국장을 하게 되면 산업화와 민주화 세력이 화해하는 상징적 의미를 갖는 만큼 이명박 정부는 국민통합을 위해서라도 큰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주당 천정배 의원도 홈페이지 글에서 “민족의 위대한 지도자를 떠나보내는 길은 우리 민족의 통일과 사회의 통합을 이룰 수 있는 대화합의 장이 돼야 한다”고 국장을 주장했다.

DJ 측근들이 임시빈소에서 가진 대책회의에서도 국장으로 치러져야 한다는 의견이 다수를 이뤘고, 유족들도 이러한 입장에 뜻을 같이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이들 사이에선 장례형식을 놓고 정부와 마찰을 빚는 모양새가 연출되거나 국론 분열이 초래될 경우 오히려 고인을 욕되게 할 수 있다며 자제하는 기류도 있다.

정부와의 협의 채널을 맡은 DJ 최측근인 박지원 의원은 이날 오후 정부 측과 조율을 벌여 이러한 입장을 전달했으나 아직 결론을 내리지는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 의원은 브리핑에서 “장례절차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거듭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