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MB정부 대북정책 수정해야”

민주당은 5일 이명박 정부의 대북정책 전면수정을 촉구하고 나섰다.

미국 여기자 석방을 위한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의 방북을 계기로 미국과 북한의 관계에도 긍정적인 변화의 조짐이 감지되는만큼 우리 정부의 대북정책도 수정돼야 한다는 것.

이강래 원내대표는 이날 여의도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클린턴 전 대통령의 북한 방문은 미국과 북한의 직접대화의 물꼬를 트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우리도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우리도 8.15 광복절을 계기로 정부의 대북정책을 전면 수정하는 선언을 하고 북한에 특사를 보내야 한다”며 “특사가 개성공단에 억류된 유씨와 연안호 문제 등 남북문제를 풀 계기가 되길 기원한다”고 강조했다.

송영길 최고위원도 “통미봉남에 대한 우려가 현실로 드러나고 있다”며 “클린턴 전 대통령의 북한 방문은 한국이 소외된 북미의 한반도문제 해결시도 가능성을 보여준다”고 가세했다.

그는 “남북관계에 대해 이 정부는 완전히 정치적 미숙아로 보인다”며 “싸울 때 싸우더라도 협상창구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는 정치적 역량을 보여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명박 정부는 신속하게 남북관계를 복원시켜야 한다”며 “개성공단 유씨문제가 4개월이 넘었는데 접견도 안되고, 생존여부도 확인되지 않는 상황에서 정부가 그냥 북한만 비난하고 있는 것은 말이 안된다”고 지적했다.

김대중 전 대통령의 측근인 박지원 의원도 MBC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미국은 물밑접촉을 통해 직접대화를 시작하는데 당사자인 우리는 대화를 못하고 있다”며 “개성공단 직원 유씨와 연안호가 북한 땅에 있는데 대화 한마디 못하고 있는 이명박 정부의 한심한 대북정책은 바뀌어야 한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