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10.4 선언 `띄우기’

민주당이 10.4 남북정상선언 1주년을 앞두고 적극적인 홍보에 나섰다.

이는 화해협력 기조만이 남북관계와 북핵 문제를 풀 수 있는 해법임을 강조, `대안 야당’의 이미지를 각인시키는 한편 이명박 정부에 대북정책 기조 전환을 압박하기 위한 시도로 보인다.

민주당은 1일 당 싱크탱크인 민주정책연구원 주최로 `10.4 선언 1주년, 평가와 이행 전략’ 토론회를 개최했고 정세균 대표와 원혜영 원내대표가 이날 저녁 열리는 `10.4 남북정상선언 1주년 기념식’에 참석한다.

2일에는 지도부와 의원 40여명 등 100여명이 개성공단을 방문, 10.4 선언의 의미를 되새길 방침이다.

정세균 대표는 토론회 축사를 통해 “1년전 노무현 전 대통령이 군사분계선을 넘어갈 때 굉장히 감격적이었는데 현 상황은 너무 안타깝게 변했다”면서 “우리의 역량과 노하우를 총동원해 남북협력 관계가 진행되도록 적극 나서고 개성공단만이라도 제대로 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재정 전 통일부 장관은 토론회 기조강연에서 “6.15 선언과 10.4 선언으로 남북관계는 특수관계에서 상호존중과 신뢰관계로 발전했다”면서 “이명박 정부는 한반도 미래의 이정표인 두 선언을 인정하지 않아 남북관계의 질서를 파괴하는 결과를 가져왔다”고 비판했다.

고유환 동국대 교수는 발제를 통해 “핵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이명박 정부가 6.15 선언과 10.4 선언에 대한 분명한 이행의지를 밝히고 정권출범 후 교착된 남북관계를 풀어야 한다”면서 “북핵문제가 다시 안보현안으로 떠올랐는데 경제위기와 안보위기가 결합되면 이명박 정부의 `경제살리기’는 상당기간 지연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박주선 최고위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북핵 6자회담의 성공을 위한 국회결의안을 채택하고 이명박 정부는 국가안전보장회의를 개최해 북핵문제에 대한 확고한 입장을 국제사회에 전해야 한다”고 제안하면서 “미국과 북한은 융통성 있게 주고받기식 협상으로 한반도 비핵화를 실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