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현인택 사퇴해야” 총공세

민주당은 8일 현인택 통일부 장관 내정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를 하루 앞두고 ‘총공세’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십자포화를 퍼부었다.

민주당은 이날 국회 외교통상통일위 소속 의원 간 역할을 분담해 부동산, 논문 등 현 내정자의 각종 의혹에 대한 보도자료를 앞다퉈 배포할 정도로 현 내정자의 도덕성을 집중적으로 문제삼으며 자신 사퇴를 요구했다.

이미경 의원은 보도자료를 내고 “현 내정자가 2006년 2월 4명의 교수와 함께 BK21(두뇌한국21) 사업신청을 하면서 논문 실적을 부정하게 등록했다”며 “당시 현 후보자가 신청한 18건의 연구실적 중 자기표절 1건, 허위등록 2건이 발견됐다”고 주장했다.

박선숙 의원은 현 내정자가 2006년 부친 소유 제주시 연동 택시회사 S운수의 대지 165㎡를 제3자를 통한 매매형식으로 산 것이 증여세를 줄이기 위한 편법증여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박 의원은 “당시 대지를 매매할 경우 600만원 정도의 세금을 내면 되지만 증여로 할 경우 최소 3천만원 수준의 세금을 납부해야 하는 것으로 추정된다”며 “증여시와 매매시 세금에 큰 차이가 없을 것이라는 현 내정자의 주장은 사실왜곡”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현 내정자의 부모는 2006년 약 50대의 택시를 보유한 S운수를 팔면서 양도세로 282만원만 냈고, 이 회사의 건물과 토지는 모두 현 내정자와 동생에게 매각했다”며 “더구나 S운수 대표인 A씨는 1995년 전후에도 이 회사 대표를 맡은 적이 있다”며 위장매각 의혹도 문제삼았다.

또 “현 내정자는 2006년도 종합소득세 신고에서 임대수입을 505만원이라고 신고했으나 인사청문회 제출자료에서는 S운수 주차장 용도로 임대한 임대료 연 500만원만 언급했다”며 “제주도에 갖고 있는 다른 건물들과 밭에 대한 임대수입은 전혀 없다는 말이냐”고 불성실 신고의혹도 제기했다.

박주선 의원은 현 내정자가 논문 중복 게재를 은폐하기 위해 학술진흥재단의 연구논문을 무더기로 삭제했다는 의혹과 관련, “고려대와 학진 정보시스템 통합과정에서 기술적 오류를 시정한 것일 뿐, 논문 정리 이전과 이후 내용의 차이가 없다”고 해명한 것에 대해서도 “당초 학진에 올라있던 54편 중 4편의 논문이 사라졌다”고 재반박하는 자료를 냈다.

박상천 의원은 현 내정자가 이미 발표한 논문을 엮어 저서로 발간할 때 출처를 밝히지 않았다는 부분을 문제삼았다. 현 내정자가 2003년 ’21세기 세계질서’라는 저서를 발간하면서 같은해 발표했던 논문 ‘제2의 북핵위기:합의냐, 파국이냐’와 유사한 논문을 실었지만 출처를 전혀 언급하지 않아 마치 새로운 연구업적인 것처럼 보이게 했다는 것./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