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정부, 대북기조 전면전환해야”

민주당은 24일 북한이 개성관광을 중단하는 등 강경조치를 취한데 대해 “정부의 아마추어리즘이 이번 사태를 초래했다”고 주장했다.

최재성 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남북을 잇는 평화의 다리이자 남북 동반성장과 경제성장의 가교로 10년 공든탑인 개성공단이 무너지고 있는데도 대통령은 현 상황을 너무 안이하게 보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정부의 무대책과 아마추어리즘이 이번 사태를 초래했다”며 “지금이라도 대북정책 기조를 전면적으로 전환해 개성공단이 완전히 붕괴되는 일이 없도록 다시 출발선을 그어야 할 책임이 정부 여당에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