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상원도 장악…미 권력 대이동

미국 중간선거에서 민주당이 하원과 주지사에 이어 상원까지 장악함에 따라 미국 정치권력의 대이동이 현실화됐다.

중간선거 개표가 거의 완료된 8일 오후(현지시각) 현재 민주당은 하원 과반의석을 훨씬 넘어서고 28개 주지사를 장악한데 이어 총 100석의 상원 의석 중 51석을 차지, 상.하원과 주지사 선거에서 동시에 이기는 압승을 기록했다.

민주당은 상원의원 선거의 마지막 초박빙 경합지역인 몬태나에서 승리함으로써 민주성향의 무소속 2석을 포함해 이미 50석을 확보했으며, 재개표를 실시할 버지니아주에서도 8천여표의 표차가 뒤집히지는 않을 것으로 보여 과반인 51석 확보가 거의 확실한 상황이다.

435명 전원을 새로 뽑는 하원의원 선거의 경우, 공화당 의석을 30석 빼앗고 기존 202개 의석은 고스란히 지킴으로써 총 232석을 확보, 과반선인 218석을 훨씬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또 주지사 선거가 실시된 36개주 가운데 무려 20개 주에서 승리, 전체 50개 중 28개 주를 차지했으며, 특히 대통령 선거에 중요한 영향을 미치는 오하이오, 뉴욕, 매사추세츠, 콜로라도주 등에서 승리함으로써 2008년 대선의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

민주당은 당초 상ㆍ하원 장악을 위해 상원 6석, 하원 15석이 더 필요한 상황이었으나, 하원에서 목표치를 훨씬 웃돌았고, 지명도가 중요한 상원에서도 미주리, 오하이오, 펜실베이니아, 로드 아일랜드, 버지니아, 몬태나 6곳에서 승리하는 쾌거를 이뤘다.

조지 부시 대통령에 대한 중간평가로 여겨져 온 중간선거에서 공화당이 패배함에 따라 임기 2년을 남겨둔 부시 대통령의 레임덕 현상이 심화되고, 이라크 및 북핵정책 등을 바꾸라는 민주당의 압박이 고조되는 등 미국 내 정국에 상당한 변화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부시 대통령은 선거결과가 대부분 나온 8일 오후 기자회견을 열어 민주당의 선거 승리를 축하하고, 도널드 럼즈펠드 국방장관 후임에 로버트 게이츠 전 미중앙정보국(CIA) 국장을 임명한다고 발표함으로써 즉각적인 국정쇄신 조치를 취하고 나섰다.

부시 대통령은 이번 선거에서 많은 미국인들이 이라크 사태에 대한 불만을 표시한 것으로 이해한다고 밝혀 기존 이라크 정책에 대한 실책을 간접 시인했으나 “우리는 패배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번 선거 승리로 미 역사상 최초의 여성 하원의장이 확실시되는 낸시 펠로시 의원은 승리가 드러난뒤 “미 국민들은 변화를 선택했다”며 “오늘 우리는 역사를 만들었으며, 이제 진전을 이룩하자”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 선거는 미국민들이 2천800여명의 미군이 사망한 이라크전에 식상해있다는 것을 반영한 것이라면서 “우리는 부시 대통령에게 재앙의 길을 계속 갈수는 없으며 이라크에서 새로운 방향이 필요하다는 것을 얘기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AP통신 등의 출구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번 선거에서는 이라크 정책과 부패, 성추문 사건 등이 유권자의 투표에 결정적 영향을 미친 것으로 조사됐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