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북한 입장 돌변은 남북관계에 도움 안돼”

북한이 추석 이산가족 상봉을 나흘 앞둔 21일 상봉행사를 돌연 연기한다고 발표한 것과 관련해 여야가 모두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새누리당 유일호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오매불망 헤어진 가족을 다시 만날 날을 기다려온 이산가족들에게는 청천벽력과도 같은 소식”이라면서 “가장 인도적인 문제조차도 정치적인 이유로 외면하는 모습에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유 대변인은 이어 “마치 손바닥 뒤집듯 수차례의 회담을 통해 남북이 합의한 사항을 어기는 행동은 북한이 아직도 외교의 원칙도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는 사실을 여실히 드러내줄 뿐”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모든 일에 정치적인 이유를 앞세워 합의 사항을 존중하지 않는 모습을 보인다면 북한은 국제사회의 신뢰를 잃고 고립될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전 세계는 북한이 신뢰할만한 행동을 보여주길 기대하고 있다. 북한은 더 이상 억지 쓰지 말고 기존에 약속한 대로 이산가족 상봉을 추진해 남북이 신뢰와 상생의 길로 나아갈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배재정 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통해 “이산가족의 오랜 아픔을 덜 수 있는 기회가 또 미뤄진다는 점은 매우 안타깝다”면서 “북한의 입장 돌변은 남북 경색 해결에 도움이 되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배 대변인은 이어 “개성공단의 정상화에 이은 남북 이산가족 상봉과 금강산 관광 재개는 평화와 공존을 바라는 남북 모두의 간절한 바람이었다”며 “북한이 갑작스럽게 상봉행사를 연기한 핵심 연유가 무엇인지 의아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우리 정부도 진의 파악 노력과 함께 계속적인 노력을 기울여 북을 다시 대화의 장으로 불러들여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회 남북관계발전특별위원회 위원장인 민주당 박지원 전 원내대표는 트위터를 통해 “북한은 상봉 연기 조치를 취소해야 한다”면서 “북한은 대결 운운하며 이석기 의원 문제 등을 거론하지만, 북한도 법이 있듯 우리도 법이 있고 우리 문제를 트집 잡는 것은 옳은 태도가 아니다”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