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대북정책 변화에 나서야”

민주당은 12일 미국 정부가 북한을 테러지원국에서 해제한 것과 관련, “잘된 일”이라고 평가하면서도 “이제는 정부.여당도 긍정적인 자세로 대북정책 변화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유정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미국의 테러지원국 해제 소식은 결국 대북관계의 해결책은 평화를 전제로 한 ‘온기 불어넣기’로부터 비롯된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남북 긴장관계를 해소하는 유일한 길은 6.15, 10.4 남북정상 공동선언의 조속한 이행으로, 남북간 신뢰와 화해협력관계가 회복되지 않는다면 금강산 관광이나 개성공단 사업도 큰 진척을 기대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민주노동당 박승흡 대변인은 “북미관계 개선을 위한 긍정적 조치로서 대환영”이라면서도 “이명박 정권도 대북 강경기조가 시대착오적이라는 것을 빨리 깨닫고 남북경협을 통한 전면 교류 확대 등 북미관계 개선과 6자회담에 소외되지 않도록 하는 주도권 회복 노력이 필수적”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자유선진당 이명수 대변인은 “북한이 신고하지 않은 시설에 대해서는 검증할 방법이 없다는 점에서 테러지원국 해제에 문제가 있다. 현재 미국의 입장을 대변하는 목소리만 들릴 뿐 한국의 입장을 반영하는 목소리는 어느 곳에서도 들리지 않는다”고 말해 테러지원국 해제 조치에 대해 다소 비판적인 입장을 취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