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김광진 “‘명박 급사’ 가벼운 농담 정도로…”

‘새해소원이 이명박 대통령 급사’라고 해 논란을 빚고 있는 김광진 민주통합당 의원은 29일 백선엽 예비역 장군에 대해 “친일 반민족행위자라고 하는 것이 내 확고한 입장”이라며 “이것은 사견이 아니라 국가기관에서 정한 것이기 때문에 변하고 말고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최근 백 장군을 ‘민족의 반역자’라고 표현한 것에 대한 입장을 묻는 사회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2004년 제정된 일제강점하 친일반민족행위 진상규명특별법에 따라 (친일반민족행위자를) 뽑았는데, 그 안에 백선엽 장군이 포함됐다”며 “‘백선엽의 행위를 특별법 제2조 10호에서 규정하고 있는 친일반민족행위로 결정한다’고 명시돼 있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법률이 노무현 정부 당시 만들어졌다는 지적과 관련 “법률은 2004년에 만들어졌지만 최종적으로 자료집으로 묶어져서 나온 것은 2009년 11월이다”며 “이명박 정권이 들어선 이후 발행된 것이기 때문에 정권 탓으로 돌리는 것은 역사를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새누리당의 사과 요구에 대해 그는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법에 의해서 정해진 친일파에 대해 친일파라고 말한 것을 어떻게 사과를 해야 될지 의문이 든다”면서 “새누리당의 군 장성 출신 의원분들께서 백선엽 장군이 친일파가 아니라는 것을 저에게 주장할 수 있느냐”고 되물었다.


그는 ‘우리나라보다 북한이 더 믿음이 간다’고 표현한 것과 관련 “천안함 사건이나 농협 디도스 사건 등이 발생할 때마다 정부는 무조건 북한 탓이라고 얘기한다”면서 “국민들이 생각하기에 정부의 말에 의구심이 있다”고 말했다.


트위터에 ‘새해 소원은 명박급사(急死)’라고 남긴 데 대해서는 “공인의 신분에서 했다면 경솔할 수 있고, 온당한 발언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면서도 “트위터라고 하는 공간이 기본적인 해학과 풍자가 있고, 대통령을 어떻게 하려고 한 것이 아니라 가벼운 농담의 수준이라고 받아들일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새누리당은 ‘막말’ 논란에 휩싸인 김 의원에 대한 국회 윤리위원회 제소를 민주당에 촉구했다.


정우택 새누리당 최고위원은 29일 중앙선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민주당과 문 후보는 김 의원의 수준 이하의 막말 행진에 대해 어떤 책임을 질 것인지 분명히 대답해야 한다”면서 “반성이 미흡한 김 의원의 즉각적인 윤리위 제소도 검토해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심재철 최고위원도 김 의원을 ‘김막말’ 의원이라고 비난하면서 “20대 때는 부모 도움으로 돈자랑이나 하면서 여자를 넘보던 속물근성에 쩔었다가 30대가 되자 짧은 지식인 줄도 모르고 내뱉으면서 역사 왜곡 막말이나 하는 사람이 야당 의원이라는 현실이 황당하다”고 말했다.


심 최고위원은 “어떻게 저런 사람이 20·30대 청년 대표랍시고 민주당 국회의원이 됐는지, 국민 뜻을 반영한다는 야당 비례대표가 됐는지 이해가 안 된다”면서 “노무현정권 실패 책임이 있는 문 후보가 대통령 꿈을 꾼다면 ‘읍참마속의 리더십’을 보여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김 의원은 과거 자신의 싸이월드 미니홈피에 “여자친구 생기면 엄마가 시내에 아파트를 사준대요. 아파트 얻을 때까지만 누가 여자친구 안 해줄래요?” 등 부모 재력을 과시하는 글을 남긴 것으로 전해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