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군, 한반도 상황에 능동대비해야”

민주당 김재두(金在杜) 부대변인은 1일 건군 57주년 국군의 날을 맞아 논평을 내고 “군은 북핵 타결 이후 한반도 상황에 능동적으로 대비해야 하고 21세기 새 시대에 걸맞은 첨단군으로 거듭나야 한다”고 밝혔다.

김 부대변인은 “국민의 정부에서 햇볕정책과 남북화해.협력의 시대를 활짝 열 수 있었던 것도 군의 철통 같은 안보태세 위에서 가능했다”며 “국군의 날을 맞아 국토방위에 여념이 없는 국군 장병의 노고에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