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국회차원 조사로 의혹 해소해야”

민주당은 21일 이명박 대통령이 천안함 사태와 관련,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주재한데 대해 “정작 책임을 통감하는 대국민 사과 한마디가 없었다”고 비판했다.


   김유정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과연 대통령이 군 통수권자로서 자격이 있는 것인지 묻고 싶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이제 국회 차원의 철저한 조사로 제기된 의혹들을 해소하고 진실을 규명할 차례”라며 “신중하고 차분하게 최종 결론을 기다리고, 북한의 소행이라면 국제사회와 함께 필요한 조치들을 단호히 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대통령의 사죄와 책임자 처벌, 내각 총사퇴를 다시 한번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