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국정원장 사퇴.여당 사과 요구

민주당은 16일 디도스(DDoS) 사이버 테러의 진원지가 미국에 있는 컴퓨터라는 지적이 나오는 것과 관련, 국정원이 `사이버 북풍’을 일으켰다는 사실이 확인됐다며 국정원장 사퇴를 촉구했다.

이강래 원내대표는 고위정책회의에서 “국정원이 제기한 사이버 북풍이 의혹으로 끝나고 실체가 북한이 아니라는 것이 밝혀지고 있다”며 “국정원장과 책임자를 엄중 문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또 “이 문제와 관련해 부화뇌동한 한나라당 지도부도 국민에게 사과하고 다시는 선동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국회 정보위 소속 박지원 의원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국정원이 모든 나쁜 일은 북한의 소행이라고 했던 유신시대로 돌아갔다는 것이 또 한번 증명됐다”며 “국민을 호도해 국제적 망신을 사고 남북갈등을 유도한 국정원장은 대국민 사과하고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영민 대변인은 “국정원은 지난달에는 확인되지 않은 북한 후계자설로 북풍장사를 하더니 이번에는 디도스로 사이버북풍 장사를 했다”며 “국정원장이 정보를 왜곡해 북풍을 일으켰다면 사퇴해야 한다”고 밝혔다.

앞서 국정원은 지난 7일 한미 주요기관 인터넷에 대한 ‘디도스'(DDoS.분산서비스거부) 공격의 배후로 북한 내지 종북세력을 지목했으나 영국 IPTV 플랫폼업체인 GDB(Global Digital Broadcast)는 16일 디도스 공격에 사용된 마스터 서버를 미국의 협력업체가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발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