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北, PSI 참여 대응 도넘어”

민주당은 27일 정부의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 참여 방침에 대한 북한의 대응과 관련, “도를 넘어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노영민 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북한은 남북간의 극한 무력충돌과 정전협정의 무력화까지 이야기하고 있다”며 “아무리 협박성 발언이라 해도 끔찍하고 절대 있어선 안되는 일로, 북한의 비이성적인 발언에 대해 심각한 우려와 경악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노 대변인은 “북한의 냉정하고 상식적인 판단을 촉구한다”며 “실효성도 없고 시의성 측면에서도 적절치 않은 PSI 전면참여라는 불필요한 조치를 취한 정부의 조급함과 무모함도 비판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