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北 핵실험, 냉전적 대북정책의 결과”

민주당은 25일 북한의 2차 핵실험 사태에 대해 “이명박 정부의 냉전적 대북정책이 불러일으킨 결과”라고 주장했다.

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오후 영등포당사에서 소집된 긴급 최고위원회에서 이명박 정부의 미온적인 예방 노력과 무대책에 깊은 우려를 표명한 뒤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노영민 대변인이 전했다.

이와 함께 민주당은 북한의 핵실험을 `한반도와 세계평화를 위협하는 심각한 행위’로 규정한 뒤 북한에 대해 한반도의 긴장을 일으키는 일체의 행위를 중지하고 즉각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키로 결의했다.

노 대변인은 “이명박 정부는 남북관계의 파탄과 안보상황의 악화에 대한 근본적인 대책을 신속히 마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며 “6.15 공동선언과 10.4 남북정상선언 정신을 계승해 남북대화의 복원에 적극 나서는 것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유지”라고 밝혔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