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北, 개성공단 정상화해야”

민주당은 15일 북한이 개성공단의 통행을 차단한 것에 대해 “한반도의 평화와 미래의 희망에 찬물을 끼얹는 행위”라며 “북한측은 개성공단 사업을 조속히 정상화시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노영민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개성공단 사업은 어떠한 정치적 이유로도 중단되거나 방해받아서는 안 된다”며 “정경분리의 원칙이 훼손되는 것은 절대 용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

노 대변인은 또 “북측은 이번 통행차단 조치가 개성공단 기업 운영에 상당한 차질을 초래하고 남북경협의 전망을 어둡게 하는 것임을 알아야 한다”며 “북측은 도대체 무엇을 위해 개성공단 사업을 남북한의 정치적 상황과 연계하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개성공단사업은 남북경협의 상징성을 넘어 실질적인 성과를 이루어낸 남북협력의 모범적인 사례”라며 “이는 남북당국간 정경분리 원칙을 고수해왔기 때문에 가능했던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제 와서 북측이 그 신뢰를 저버리고 개성공단 사업을 위기로 몰아넣는 조치를 취한 것은 어떠한 이유로도 설명되지 않는다”며 “북한은 앞으로 개성공단사업을 위협하는 어떠한 행위도 하지 않을 것임을 약속해야 한다”고 요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