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北도발시 단호대처 동의하나 선거이용안돼”

민주당은 24일 이명박 대통령의 천안함 사태 대국민담화와 관련, “북한의 추가 도발이 있을 경우 단호히 대처해야 한다는 대통령의 입장에 동의한다”고 밝혔다.


우상호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북한은 남한을 자극하는 어떠한 추가적 도발 행동을 해선 안된다”고 말했다.


우 대변인은 그러나 “대통령이 천안함 사태를 노골적으로 선거에 이용한다는 오해를 불러일으켜선 안된다”며 “대통령이 북한의 도발을 인정한 이상 이를 막지 못한 책임자들의 문책도 즉각 단행돼야 한다”고 촉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