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천안함 미흡한 대응’ 책임론 고개

민주당 내에서 천안함 정국 대응을 둘러싼 책임론이 수면 위로 떠올랐다.


지도부의 전략 부재로 북한을 두둔하는 인상으로 비쳐지면서 지방선거 국면에서 여권의 ‘안보 프레임’에 휘말렸다는 주장이 공개적으로 나오기 시작한 양상이다.


이러한 비판은 특히 광역단체장 후보들의 열세가 고착화 흐름을 보이는 수도권에서 상대적으로 강하게 제기되고 있다.


경기 안산 출신인 김영환 중앙선대위 특보단장은 28일 평화방송 라디오 인터뷰에서 “여권이 북풍의 단물을 다 빨아먹고 역풍이 예상되자 치고 빠지는 전술을 보이고 있다”면서도 “민주당 지도부의 전략적 과오도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에 대해 강력히 경고하고 앞으로 있을 수 있는 도발, 침범에 대해서도 단호히 응징해야 한다고 본다”며 “천안함 사태가 정권 심판론과 견제론을 가리는 `커튼 효과’가 나타나면서 야당으로서는 선전하기 힘든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수도권의 한 재선 의원도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당 차원에서 처음부터 북한에 대해서도 단호한 입장을 천명하고 자신있게 나갔어야 했다”며 “민주당 스스로 북풍 조성에 빌미를 준 측면이 없지 않다”고 지적했다.


당 일각에선 여권이 제안한 대북결의안 채택 제안을 적극 수용, 북한과 명확한 선긋기에 나섰어야 한다는 지적도 있다.


민주당은 천안함 사태 초기 북한 소행설에 무게를 두지 않다 지난 20일 정부 발표 후 뒤늦게 북한 책임론을 거론하는 등 혼선을 빚었다. 정세균 대표도 22일에서야 처음으로 북한을 언급했다.


당 핵심인사는 “민주당은 한번도 북한 소행설을 배제한 적이 없으며 오히려 초기에 북한 소행이 아니라고 말한 것은 정부와 청와대였다”며 “북한을 비호했다는 여권의 정략적 공세에 당 내부가 흔들려선 안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